av_orex_l1799201621907am63_600hImage Credit: United Launch Alliance

지난 목요일 해가 질 무렵, 맑은 하늘 위로 발사된 OSIRIS-REx 탐사선이 모습을 드러냈다. 1단계 고체 로켓 추진체를 달고 있는 이 아틀라스 V 로켓은 불을 뿜으며 케이프 커내베럴 41번 발사장에서 저물어가는 태양을 배경으로 넓은 화각의 사진에 담겼다. OSIRIS-REx는 소행성 베누를 향하고 있으며 산 하나 크기의 소행성에 2018년 접근할 계획이다. 우선 이 탐사선은 우리가 살고 있는 행성 지구를 스쳐 지나가며 속도를 내기 위해 중력 도움을 받아서 더 멀리 나아가게 된다. 그후 베누에 대한 더 자세한 조사를 위해 OSIRIS-REx는 소행성의 표면의 시료를 채취한 후 2020년, 2023년에 지구로 귀환할 계획이다. 만약 모든 과정이 잘 진행된 다면 아폴로 시대 이후 우주 미션을 통해 가장 거대한 우주 시료를 갖고 오게 되는 것이다.

Explanation: Near sunset on Thursday, clear skies saw the launch of the OSIRIS-REx spacecraft. Sporting a single solid rocket booster, its Atlas V vehicle blasts off from Cape Canaveral’s Complex 41 in this low, wide-angle view toward launch pad and setting Sun. OSIRIS-REx is bound for Bennu, scheduled to encounter the mountain-sized asteroid in 2018. First the spacecraft will swing back by home world planet Earth though, for a gravity assist maneuver to boost it on its way. After a detailed survey of Bennu OSIRIS-REx will collect a sample from the asteroid’s surface in 2020 and bring it home, returning to Earth in 2023. If all goes well it will be the largest sample returned by a space mission since the Apollo er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SIMILAR ARTICLES

0 2

0 4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