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CW 114: 제단자리에 올라간 용의 심장 (RCW 114: A Dragon’s Heart in...

RCW 114: 제단자리에 올라간 용의 심장 (RCW 114: A Dragon’s Heart in Ara)

0 398

Image Credit & CopyrightAndrew Campbell

거대하고 극적인 모습을 하고 있는 이 우주 구름은 지구의 하늘에서 남쪽 제단자리 방향으로 보름달 14개를 합한 7도 정도 크기로 펼쳐져있다. 이 사진 속에서 어렴풋하게 RCW 114로 불리는 먼지 가닥 구조를 볼 수 있으며 주로 이온화된 수소 원자에서 나오는 빛으로 붉게 물든 모습을 찍은 모자이크 사진이다. 사실 RCW 114은 초신성 잔해로 여겨졌다. 아주 넓게 펼쳐진 빛나는 먼지 가닥은 무거운 별이 죽는 순간 발산한 강한 충격파가 퍼져나가면서 주변 성간 물질을 밀어내면서 만들어진 것으로 생각된다. 이 곳까지 떨어진 거리 약 600 광년을 감안하면 이 천체의 실제 크기는 100 광년 정도로 볼 수 있다. RCW 114를 형성했던 초신성 폭발 순간의 빛은 아마 20,000 년 정도 전에 지구로 도달했을 것이다. 최근 그 중심에서 무거운 별의 중심이 수축하고 남은 잔해인 중성자별이 발견되기도 했다.

Explanation: Large and dramatically shaped, this cosmic cloud spans nearly 7 degrees or 14 full moons across planet Earth’s sky toward the southern constellation Ara. Difficult to image, the filamentary apparition is cataloged as RCW 114 and traced in this telescopic mosaic by the telltale reddish emission of ionized hydrogen atoms. In fact, RCW 114 has been recognized as a supernova remnant. Its extensive filaments of emission are produced as the still expanding shockwave from the death explosion of a massive star sweeps up the surrounding interstellar medium. Consistent estimates place its distance at over 600 light-years, indicating a diameter of about 100 light-years or so. Light from the supernova explosion that created RCW 114 would have reached Earth around 20,000 years ago. A neutron star or pulsar has recently been identified as the collapsed remains of the stellar cor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comments powered by Disq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