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ber by EMSIEN-3 LTD

Archives

0 566

Video Credit & CC BY License: J. Wang (UC Berkeley) & C. Marois (Herzberg Astrophysics), NExSS (NASA), Keck Obs.

태양계 밖에도 생명체가 존재할까? 그 답을 찾기 위해, NASA는 멀리 떨어진 생명체가 살고 있는 항성계의 위치를 더 정확하게 찾고 연구하는 외계 행성계 과학 연합 (NExSS)을 구성했다. 위의 타임랩스 영상에 담긴 NExSS의 새로운 관측 결과는 최근에 발견된 별 HR 8799 주변을 맴도는 행성들이다. 이 영상의 사진들은 7년에 걸쳐 하와이 켁 망원경으로 촬영한 것이다. 네 개의 외계 행성들은 중심의 가려진 별 주변을 맴도는 하얀 작은 점으로 표시되어 있다. 중심 별 HR 8799은 우리 태양보다 아주 조금 크고 무겁고, 각각의 행성들은 목성의 수 배 정도 무겁다. HR 8799 항성계는 페가수스자리 방향으로 약 130 광년 떨어져있다. 앞으로 연구는 HR 8799 항성계에서 생명체가 살 수 있는 후보 행성 — 그리고 행성의 위성까지 — 찾는 방향으로 계속 진행될 것이다.

Explanation: Does life exist outside our Solar System? To help find out, NASA has created the Nexus for Exoplanet System Science (NExSS) to better locate and study distant star systems that hold hope of harboring living inhabitants. A new observational result from a NExSS collaboration is the featured time-lapse video of recently discovered planets orbiting the star HR 8799. The images for the video were taken over seven years from the Keck Observatory in Hawaii. Four exoplanets appear as white dots partially circling their parent star, purposefully occluded in the center. The central star HR 8799 is slightly larger and more massive than our Sun, while each of the planets is thought to be a few times the mass of Jupiter. The HR 8799 system lies about 130 light years away toward the constellation of the Flying Horse (Pegasus). Research will now continue on whether any known or potential planets — or even moons of these planets — in the HR 8799 star system could harbor lif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706

Image Credit & Copyright: James A. DeYoung

지구 중심에서 약 42,000km 떨어진 원궤도에 인공위성을 올리면 24시간에 한바퀴씩 도는 궤도를 그리게 된다. 지구의 자전 주기와 딱 들어맞기 때문에, 이 궤도는 지구 정지 궤도로 알려져있다. 만약 이 궤도가 적도면 상에 놓여있다면, 그 위성은 지구 정지 궤도 상에서 계속 한 곳에 고정된 채 하늘에 걸려있는 것처럼 보인다. 1940년대에 미래학자 아서 클라크가 예측한 것처럼, 통신과 기상 위성에 지구 정지 궤도가 아주 보편적으로 쓰이고 있으며, 이제는 하늘 사진을 찍는 사람들에게도 잘 알려진 이야기다. 망원경으로 밤하늘의 깊은 모습을 담다보면 지구 표면 멀리 위에서 햇빛을 반사하며 반짝이는 지구 정지 궤도 위성을 포착할 수 있다. 그들은 멀리 별들을 배경으로 지구의 자전과 함께 움직이기 때문에, 하늘에서 고속도로를 따라 궤적을 그리는 것처럼 보인다. 지난 달 포착된 이 모습은 인공위성 몇 개가 지구 정지 궤도를 따라 유명한 오리온 성운 앞을 지나는 모습이다.

Explanation: Put a satellite in a circular orbit about 42,000 kilometers from the center of the Earth and it will orbit once in 24 hours. Because that matches Earth’s rotation period, it is known as a geosynchronous orbit. If that orbit is also in the plane of the equator, the satellite will hang in the sky over a fixed location in a geostationary orbit. As predicted in the 1940s by futurist Arthur C. Clarke, geostationary orbits are in common use for communication and weather satellites, a scenario now well-known to astroimagers. Deep images of the night sky made with telescopes that follow the stars can also pick up geostationary satellites glinting in sunlight still shining far above the Earth’s surface. Because they all move with the Earth’s rotation against the background of stars, the satellites leave trails that seem to follow a highway across the celestial landscape. The phenomenon was captured last month in this video showing several satellites in geostationary orbit crossing the famous Orion Nebula.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623

Video Credit & Copyright: György Bajmóczy

북반구에서 겨울이 남반구에서 여름이 시작되는 첫 날, 올해의 동지는 바로 오늘 12월 21일 10:44 UT다. 이를 기념해 헝가리에서 1년 전체 동안 태양의 움직임을 담은 아주 멋진 타임랩스 영상을 보자. 이 한 해 동안, 고정된 카메라는 매분마다 사진을 촬영했다. 모두 116,000 장에 달하는 사진은 2015년 6월 21일 하지에 시작해 2016년 6월 20일까지 태양의 움직임을 쭉 담아냈다. 2015년 12월 22일 동지의 태양은 화면의 가장 아래 놓인다. 이 타임랩스 영상은 하룻동안 태양의 움직임을 추적하며 하지에서 다음 하지까지 1년 간 매일 태양의 위치를 추적한다. 날과 날 사이에 벌어진 간격은 구름으로 하늘이 덮인 날이다. 이 영상은 지구의 하늘에서 바라봤을 때 1년 동안 매일 같은 시간에 태양을 보면 8자 모양으로 태양의 위치가 변화하는 아날레마가 이어지는 황홀한 영상으로 마무리된다.

Explanation: This year the December Solstice is today, December 21, at 10:44 UT, the first day of winter in the north and summer in the south. To celebrate, watch this amazing timelapse video tracing the Sun’s apparent movement over an entire year from Hungary. During the year, a fixed video camera captured an image every minute. In total, 116,000 exposures follow the Sun’s position across the field of view, starting from the 2015 June 21 solstice through the 2016 June 20 solstice. The intervening 2015 December 22 solstice is at the bottom of the frame. The timelapse sequences constructed show the Sun’s movement over one day to begin with, followed by traces of the Sun’s position during the days of one year, solstice to solstice. Gaps in the daily curves are due to cloud cover. The video ends with stunning animation sequences of analemmas, those figure-8 curves you get by photographing the Sun at the same time each day throughout a year, stepping across planet Earth’s sk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654

Image Credit: NASA, ISS, Harmonic

초고화질로 촬영된 이 환상적인 영상을 통해 당신은 국제 우주 정거장을 구경할 수 있다. 아주 선명한 초점과 깊은 초점 거리를 갖고 있는 어안 렌즈로 지구 주변 궤도를 돌면서 생활하는 모습을 담아냈다. 18분 길이의 영상을 통해 당신은 우리 행성을 약 400km 위에서 7개의 창문 큐폴라로 내려다보면서 시작해, 정거장에서 생활하기 위한 각종 장비와 우주인들의 모듈의 내부 구조를 둘러볼 수 있다. 국제 우주 정거장은 지구의 가장 거대한 인공 위성으로 그 크기는 축구 경기장 만큼이나 된다. 이 곳의 전체 공간 부피는 대략 보잉 747 여객기와 맞먹는다.

Explanation: Shot in Ultra HD, this stunning video can take you on a tour of the International Space Station. A fisheye lens with sharp focus and extreme depth of field provides an immersive visual experience of life in the orbital outpost. In the 18 minute fly-through, your point of view will float serenely while you watch our fair planet go by 400 kilometers below the seven-windowed Cupola, and explore the interior of the station’s habitable nodes and modules from an astronaut’s perspective. The modular International Space Station is Earth’s largest artificial satellite, about the size of a football field in overall length and width. Its total pressurized volume is approximately equal to that of a Boeing 747 aircraft.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650

Video Credit & Copyright: United Launch Alliance, NASA

태양계를 향해 로켓이 발사되는 것을 본 적이 있는가? 지난 달 거대한 아틀라스 V 로켓이 OSIRIX-REx를 실은 채 플로리다의 41번 발사장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발사되었따. 이 로봇 탐사선은 소행성 벤누에 착륙한 후 그 토양을 지구로 갖고 귀환할 계획이다. 태양 주변을 맴도는 소행성 101955 벤누의 궤도는 지구 근처로 약 500m 크기의 탄소로 덮여있어 어두운 소행성이며 앞으로 다음 천년 안에 E지구와 충돌할 확률이 2500 분의 1 정도 된다. 이 흥미로운 2분30초 짜리 영상은 아틀라스 V 로켓이 게시되고, 발사 준비한 후, 발사하면서 — 부추진체와 완벽하게 분리되는 모습을 담고있다. 모든 것이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OSIRIS-REx는 2018년 벤누에 도착해서 2023년 지구로 샘플을 갖고 돌아올 예정이다. OSIRIS-REx의 과학적인 목표는 고대 지구와 벤누와 같은 탄소질 소행성들의 충돌이 복잡한 생물을 만드는데 필요한 과 유기 분자를 매우 많이 가져왔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Explanation: Have you ever seen a rocket launched into the Solar System? Last month a large Atlas V rocket blasted off from Launch Complex 41 in Florida carrying the OSIRIX-REx spacecraft. This robotic spacecraft will attempt to land on Asteroid Bennu and return some of its soil to Earth. Asteroid 101955 Bennu orbits the Sun near the Earth, spans about 500-meters, is dark because its surface is covered with carbon, and has about a 1 in 2500 chance of striking the Earth in the next few thousand years. The exciting 2.5-minute video shows the Atlas V rocket being rolled out, prepared, and launched — complete with a clip of side-boosters separating. If things go according to plan, OSIRIS-REx will reach Bennu in 2018 and return samples to Earth in 2023. One science goal of OSIRIS-REx is to better determine whether ancient collisions between Earth and carbonaceous asteroids like Bennu provided Earth with a significant amount of the water and organic molecules necessary for the development of lif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805

Image Credit: Galaxy Illustration: Nick Risinger (skysurvey.org), Star Data: Gaia Mission, ESA, Antoni Sagristà Sellés (U. Heidelberg) et al.

우리은하 바깥에서 우리 고향을 향해 다가온다면 어떤 모습으로 보일까? 답하기에는 아주 거대한 질문이지만, 최근 ESA의 로봇 가이아 미션을 통해 현대적 관점에서 우주에서 인류가 어느 위치에 있는지 답을 찾을 수 있게 되었다. 가이아는 지구 근처에서 태양 주변을 맴돌며 별들의 위치가 1년 동안 얼마나 변화하는지 아주 정밀하게 측정할 수 있고, 이 움직임은 더 먼 별일 수록 더 작아지기 때문에 — 먼 별까지 거리를 잴 수 있다. 영상의 초반에는 우리은하의 모습을 보여주다가 곧바로 입체적으로 분해하면서 그 속으로 들어가 가이아의 별 관측 자료를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몇몇 익숙한 별들에는 잘 알려진 이름이 함께 표시되어있고, 다른 별들은 가이아 목록의 번호가 매겨져있다. 결국에 영상 속 시야는 우리 고향 태양에 다다르면서 그 빛을 반사하며 빛나는 세 번째 행성: 지구를 보여준다. 위의 영상은 약 600,000여개가 넘는 별들을 기준으로 있지만, 가이아는 계획된 5년간의 미션 기간 동안 수 백만개가 넘는 별들의 거리를 재기 위해 그 별들의 시차를 측정하고 있다.

Explanation: What would it look like to return home from outside our galaxy? Although designed to answer greater questions, recent data from ESA’s robotic Gaia mission is helping to provide a uniquely modern perspective on humanity’s place in the universe. Gaia orbits the Sun near the Earth and resolves star’s positions so precisely that it can determine a slight shift from its changing vantage point over the course of a year, a shift that is proportionately smaller for more distant stars — and so determines distance. In the first sequence of the video, an illustration of the Milky Way is shown that soon resolves into a three-dimensional visualization of Gaia star data. A few notable stars are labelled with their common names, while others stars are labelled with numbers from Gaia’s catalog. Eventually the viewer arrives at our home star Sol (the Sun), then resolving the reflective glow of its third planet: Earth. The featured video is based on just over 600,000 stars, but Gaia is on track to measure the parallax distances to over one billion stars over its planned five year missi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751

Image Credit: Nick Risinger (skysurvey.org), DSS, Hubble, NASA, ESA, ESO; Music: Johan B. Monell

한때 구상 성단들은 은하수를 장악하던 시절이 있었다. 아주 오래 전으로 돌아가서, 우리 은하가 처음 만들어졌을 때로 가면, 아마도 우리 은하 주변에 수천개의 구상 성단들이 둘러싸고 있을 것이다. 오늘날, 그들은 이제 겨우 200 개 조금 넘게 남았다. 그들 중의 일부는 반복해서 서로 부딪히면서 구상 성단들이 파괴되거나 은하 중심부에 살고 있을 것이다. 살아있는 일부는 지구의 화석보다 더 나이가 많고, 우리 은하의 그 어떤 구조보다도 나이가 더 많으며, 그 자체가 우주 나이의 한계치가 된다. 그들은 형성되고 숙성되기 위한 조건이 너무 까다로워서 우리 은하에 어린 구상 성단은 아주 적다. 위의 영상은 지구에서 구상 성단 테르잔 5를 향해 다가갈 때 어떤 모습일지를 보여주는 영상으로, 마지막에 허블 우주 망원경으로 찍은 성단의 사진으로 마무리된다. 이 성단은 최근에 발견된 것으로 우리 은하에서 초기에 형성된 별 뿐 아니라, 놀랍게도 만들어진지 70억년 뒤에 별들이 만들어지기 시작한 지역들도 존재한다.

Explanation: Globular clusters once ruled the Milky Way. Back in the old days, back when our Galaxy first formed, perhaps thousands of globular clusters roamed our Galaxy. Today, there are less than 200 left. Over the eons, many globular clusters were destroyed by repeated fateful encounters with each other or the Galactic center. Surviving relics are older than any Earth fossil, older than any other structures in our Galaxy, and limit the universe itself in raw age. There are few, if any, young globular clusters in our Milky Way Galaxy because conditions are not ripe for more to form. The featured video shows what it might look like to go from the Earth to the globular cluster Terzan 5, ending with a picture of the cluster taken with the Hubble Space Telescope. This star cluster was recently found to contain not only stars formed in the early days of our Milky Way Galaxy, but also, quite surprisingly, others that formed in a separate burst of star formation about 7 billion years later.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747

Video Credit & Copyright: Jesús Santos Garzás

화성은 언제 가장 크게 보일까? 이것은 태양 주변을 돌면서 지난번 화성이 지구를 지나갈 때 태양-지구-화성의 정반대의 위치에 놓이는 이라는 순간에 놓였을 때의 모습을 담은 것이다. 위의 영상은 올해 초 충의 위치에 놓인 화성의 모습이다. 모든 영상은 지구에서 작은 망원경으로 촬영되었다. 화성은 계속해서 그 크기가 변화하고 있으며, 매월 크게 변화한다. 영상 속 첫번째 달, 3월에는 상대적으로 지구와 화성 사이의 거리가 멀었고 거의 볼록한 모습(보름달)보다 조금 작은 모습으로 나타나고 있다. 시간이 흐르면서 화성은 훨씬 더 크게 변화한다. 지구와 화성 사이 거리가 가장 가까웠던 지난 5월 22일에는 충에 놓였다. 7월이 되면서 지구는 화성을 지나가면서 화성의 그림자진 다른 면을 보게 되었다. 화서응ㄴ 이제 2016년 동안 다시 작아지게 될 것이다. 만약 당신이 지구에서 그 궤도를 도는 동안, 화성을 쭉 지켜보더라도, 화성은 절대 초승달과 같은 모습은 보여주지 않을 것이다.

Explanation: When does Mars appear the largest? This occurs when Earth sweeps past Mars in their respective orbits around the Sun, creating a momentary Sun-Earth-Mars alignment called opposition. The featured video shows the Mars opposition that occurred earlier this year. All of the images were taken from Earth with a small telescope. Mars actually changes its size continuously — the monthly jumps in size are an editing effect. During the first month in video, March, Earth’s view toward Mars is from relatively far away and from a relatively sideways angle — making Mars appear small and at less than full phase (gibbous). As months progress, Mars appears increasingly larger and fuller. The day Earth and Mars were closest together — opposition — was on May 22. By June, Earth had passed Mars, and part of the other side of Mars appeared shadowed. Mars will now appear increasingly smaller during 2016. Even if you watch Mars from Earth all along its orbit, though, Mars will never show a crescent phas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1249

Video Credit & Copyright: Matthew Holt

하늘을 가로지는 저 물체는 무엇일까? 마치 운석처럼 보이는 저 물체는 사실 중국의 로켓 추진체가 이틀 전 발사된 후 지구로 돌아오면서 떨어지는 모습이다. 지난 7월 27일 밤, 로켓의 뜨겁게 달궈지고 부러진 부분이 조각 조각 달궈지면서 지구 대기권으로 재진입했다. 떨어지는 추진체의 모습은 미국의 몇 몇 주에서, 캘리포니아에서 유타에 걸쳐 서쪽에서 동쪽으로 움직이는 모습으로 보였다. 우주 쓰레기는 운석에 의해 가끔 부서지면서 서서히 속도를 높이고 타버리게 된다. 위의 영상은 유타의 프로보 시티 도서관에서 촬영된 것으로 100명이 넘는 사람들에 의해 동시에 촬영되었다 — 많은 사람들은 포켓몬 고를 하기 위해 스마트폰과 함께 이미 거리에 나와있었다.

Explanation: What’s that crossing the sky? Although it looked a bit like a large meteor, it was actually the booster of a Chinese rocket returning to Earth after its launch two days earlier. On the night of July 27, the rocket component heated up and broke up into glowing pieces as it re-entered Earth’s atmosphere. The path of the falling booster took it over several US states, moving west to east, from California to Utah. Space debris can usually be distinguished from meteors by its slow speed and expansive break up. The featured video was taken in front of the Provo City Library in Utah, which was coincidently occupied by over 100 people — many with smartphones already out of their pockets playing Pokémon GO.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599

Video Credit: NASA‘s GSFC, SDO AIA Team

종종 태양에서는 필라멘트가 폭발한다. 위에 담긴 거대한 필라멘트는 지난 2010년 한 주간 태양 표면을 뒤덮었던 것이다. 위의 연속 사진은 지구 주변을 맴도는 태양 관측 위성 (SDO)을 통해 자외선 빛으로 촬영되었다.코로나 물질 분출에 의해 발생된 폭발은 높은 에너지의 플라즈마를 태양계 공간으로 흩뿌린다. 이 플라즈마 구름은 지구를 빗겨갔고, 오로라를 일으키지 않았다. 위에 담긴 폭발은 어떻게 태양이 역동적으로 활동하며 넓게 퍼져나가는지 그 모습을 잘 담고 있다. 드물게 나타나는 이와 같은 폭발은 몇 주 전 우리 태양이 표면 자기장이 태양 활동 극소기에 접어들면서 또 나타났다.

Explanation: Filaments sometimes explode off the Sun. Featured, a huge filament had been seen hovering over the Sun’s surface for over a week before it erupted late in 2010. The image sequence was taken by the Earth-orbiting Solar Dynamics Observatory (SDO) in one color of ultraviolet light. The explosion created a Coronal Mass Ejection that dispersed high energy plasma into the Solar System. This plasma cloud, though, missed the Earth and so did not cause auroras. The featured eruption depicted how widely separated areas of the Sun can sometimes act in unison. Explosions like this will likely become less common over the next few years as our Sun goes through a Solar Minimum in its surface magnetic activity.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