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ber by EMSIEN-3 LTD

Archives

0 1257

Image Credit: Voyager 2, JPL, NASA; Digital composition: Paul Schenk (LPI, USRA)

해왕성의 가장 큰 달 트리톤(Triton)을 스치고 날아간 건 과연 무엇일까? 지금껏 오직 한 대의 탐사선만이 지나갔고, 최초로 극적인 접촉 순간을 담은 영상을 얻었다. 1989년 8월 25일, 보이저2호(Voyager 2)는 해왕성의 세계를 지나가며 카메라를 반짝였다. 트리톤은 지구의 달보다는 약간 작지만, 표면은 얼음 화산과 얼어있는 질소로 가득하다. 영상에는 보이저가 트리톤으로 다가가며 담은 장면이 나온다. 녹색 빛으로 아른 거리지만 실제 색에 가깝게 표현된 것이다. 탐사선 아래로 보이는 신비스러운 지형은 곧 밤의 장막으로 뒤덮인다. 가장 가까이서 트리톤을 스치고 떠나며, 보이저는 다시 멀어져가는 달을 향해 고개를 돌렸고, 이제 져가는 초승달의 모습으로 볼 수 있다. 앞으로 모든게 잘 돌아간다면, 다음 7월에 탐사선 뉴호라이즌(New Horizons)이 비슷한 항로를 따라 트리톤과 크기가 비슷한 명왕성을 스치고 지날 것이다.

Explanation: What would it look like to fly past Triton, the largest moon of planet Neptune? Only one spacecraft has ever done this — and now, for the first time, images of this dramatic encounter have been gathered into a movie. On 1989 August 25, the Voyager 2 spacecraft shot through the Neptune system with cameras blazing. Triton is slightly smaller than Earth’s Moon but has ice volcanoes and a surface rich in frozen nitrogen. The first sequence in the video shows Voyager’s approach to Triton, which, despite its unusual green tint, appears in approximately true color. The mysterious terrain seen under the spacecraft soon changed from light to dark, with the terminator of night soon crossing underneath. After closest approach, Voyager pivoted to see the departing moon, now visible as a diminishing crescent. Next July, assuming all goes well, the robotic New Horizons spacecraft will make a similar flight past Pluto, an orb of similar size to Triton.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

0 1211

Image Credit & Copyright: ESA, Rosetta spacecraft, NavCam imager; Music: Eine kleine Nachtmusik (Mozart)

혜성에 다다르면서 무엇을 보게 될까? 이번달 초 인류는 로봇 탐사선 로제타(Rosetta)가 혜성 추류모프-게라시멘코(Churyumov-Gerasimenko)의 핵에 다가가면서 촬영한 혜성 핵의 화려한 공연 영상을 얻었다. 이번 조우가 더 특별한 것은, 혜성 핵의 구조가 예상치 않았던 독특한 이중 구조를 갖고 있었으며, 이어 자글자글한 표면의 모습도 담을 수 있었다. 위 101 프레임의 영상은 8월 1일부터 6일에 걸쳐 탐사선이 혜성에 접근하며 찍은 자세한 모습이 담겨있다. 얼음 혜성의 핵의 크기는 산 하나만하고, 매 12.7시간에 한번씩 자전한다. 로제타의 영상과 자료는 태양계 초기 역사와 혜성 탄생의 순간을 고스란히 담아낼 것이다. 올해 말, 로제타는 착륙선 필레(Philae)를 방출하여 혜성 표면에 착륙한 후 표면을 시추할 계획이다.

Explanation: What does it look like to approach a comet? Early this month humanity received a new rendition as the robotic Rosetta spacecraft went right up to — and began orbiting — the nucleus of Comet 67P/Churyumov-Gerasimenko. This approach turned out to be particularly fascinating because the comet nucleus first revealed itself to have an unexpected double structure, and later showed off an unusual and craggily surface. The above 101-frame time-lapse video details the approach of the spacecraft from August 1 through August 6. The icy comet’s core is the size of a mountain and rotates every 12.7 hours. Rosetta’s images and data may shed light on the origin of comets and the early history of our Solar System. Later this year, Rosetta is scheduled to release the Philae lander, which will attempt to land on Comet Churyumov–Gerasimenko’s periphery and harpoon itself to the surface.

 

Authors & editors: Robert Nemiroff (MTU) & Jerry Bonnell (UMCP)
NASA Official: Phillip Newman Specific rights apply.
NASA Web Privacy Policy and Important Notices
A Service of: ASD at NASA / GSFC & Michigan Tech. U.
Translated by: WouldYouLike